서브이미지

논문심사 규정

Home > 학회지 > 논문심사 규정

《방언학》 논문 심사 규정

 

1. 《방언학》에 투고된 논문은 논문 접수 후 투고자에게 논문 접수 사실을 알리고 편집위원회에서 논문의 내용에 따라 투고 논문 해당 분야의 심사위원 3명을 선정하여 논문 접수 후 5일 이내에 해당 심사위원에게 심사를 의뢰한다.

2. 논문의 성격상 불가피한 경우에는 외부 전문가에게 심사를 의뢰할 수 있다.

3. 심사위원은 심사를 위촉받은 날로부터 초심인 경우 14일 이내 , 재심인 경우 7일 이내에 심사하여 그 결과를 편집이사에게 보내야한다. 위 기간 내에 논문심사결과서를 제출하지 아니할 경우에는 편집이사가 1차 독촉하되 특별한 이유 없이 독촉 받은 날로부터 5일 이내에 논문심사결과서를 제출 하지 않을 경우 그 심사위원을 해촉하고 다른 심사위원을 위촉할 수 있다.

4. 논문 심사는 다섯 가지의 기준에 다섯 등급의 평가 척도를 사용한다(한국방언학회 논문심사결과서 참조).

① 연구 주제의 타당성 및 창의성

② 이론과 연구 방법론의 타당성

③ 자료 수집과 처리의 충실성 및 적절성

④ 논리 전개 및 용어 및 개념 사용의 적절성

⑤ 선행 연구의 활용 및 연구사적 반성

5. 논문심사결과서에는 ‘탁월, 우수, 보통, 게재 불가’의 네 등급 가운데 어느 하나로 종합평가 하고 평가 사유를 밝혀 편집이사에게 보낸다.

6. 편집위원회는 위 심사 결과를 바탕으로 종합 심사를 하여 각 논문의 게재 및 수정 요청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.

7. 다소라도 논문을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된 경우 심사위원은 수정 보완 할 내용을 논문심사결과서의 심사의견란에 구체적으로 기술하여야 한다.

8. 편집이사는 최종 결정 사항 및 심사위원의 심사의견을 해당 투고자에게 통보한다. 단, 게재불가로 결정된 논문에 대해서만 그 결정만을 통보한다.

9. 편집위원회의 수정 요청에 따라 수정된 논문이 재 투고 되었을 때에는 최초 심사위원 중의 1인에게 재심사를 의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. 다만 심사 결과에 현저한 견해 차이가 있을 때는 새로운 심사위원에게 재심사를 의뢰할 수 있다.

10. 투고된 논문은 돌려주지 않는다.

11. 심사위원에 대한 어떠한 정보도 공개하지 않는다.